글보기
제목김승일 모두의연구소장 "연구소 사용료 월 5만5,000원…누구에게나 활짝"2017-12-23 16:50:51
작성자
첨부파일1ODHCHOATY_1.jpg (104.2KB)

"자신이 하고싶은 연구 마음껏…올 연구원 250명까지 늘릴 것" 


 

서울 강남역에서 걸어서 10분 거리. 오후 7시가 되면 삼삼오오 사람들이 몰려든다. 대학생부터 40~50대 직장인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랩장(연구리더)과 함께 연구 노트를 만들고 논문발표나 개발 등 각자 주어진 과제를 수행한다. 누구에게나 열린 ‘모두의연구소’에서 일어나는 일상의 풍경이다. 

LG전자 연구원 출신 김승일(42·사진) 박사는 1년 6개월 전 연구소를 차렸다. 그는 “대학원이나 정부 출연 연구소, 기업 연구소에선 자신이 원하는 연구를 하기 어렵지만, 여기서는 자기가 하고 싶은 주제의 연구를 맘껏 할 수 있다”며 “지도교수는 없지만 집단지성의 힘을 빌려 각자가 성장한다”고 소개했다.

전자공학을 전공한 김 소장은 2005년부터 LG전자에서 휴대전화 연구·개발(R&D)을 담당했다. 디지털 신호처리가 주전공. 주변 소음을 모두 차단해 전화받는 장소를 들키지 않는 ‘알리바이폰’을 개발해 ‘LG전자 10대 기술’에 꼽히기도 했다.  

그러나 매일 같은 업무를 하다 보니 ‘이러다 뒤처지는 것 아닌가’ 싶은 불안감이 들어 2010년 사표를 썼다. 이후 5년 동안 특허 출원을 위한 발명에 매진했고 공부를 맘껏 하며 50개 특허 안을 만들었다. 그러다 가슴 뛰는 일을 하고 싶다는 열망을 안고 창업에 뛰어들었다.

3개 연구실, 15명의 연구원으로 출발한 연구소는 현재 170명으로 늘었다. 딥러닝, 데이터분석, 머신러닝, IoT(사물인터넷), 드론, 가상현실, 음악공학 등을 주제로 21개 팀이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공간과 집단지성을 이용하는 대가로 내는 비용은 1인당 5만5,000원(월 기준)이 전부다.

지난 1월에는 정지훈 경희사이버대 교수로부터 엔젤투자를 받기도 했다. 안티드론코리아는 연구팀에서 출발해 창업했다. 이 회사는 청와대처럼 드론 비행이 금지된 곳에 날아든 드론을 쫓아가 잡아오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많은 이들이 어린 시절 과학자를 꿈꾼다. 성장 후엔 과학과 멀어진 채 살아가지만 과학에 대한 꿈은 가슴 속 깊이 품고 산다. 김 소장은 “마음속에 꿈을 품은 의사분들이 연구에 열성적으로 참여하는 경우가 많다”며 “모두의연구소는 누구든지 원하는 연구실을 만들고 재밌는 연구에 참여하면서 어릴 적 꿈에 가까워지게 된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올해 연구원을 250명까지 키우는 것이 목표다. 장기 계획은 모두의연구소가 필요 없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문병도기자 do@sedaily.com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